통영시 '해양쓰레기 운반선' 다목적으로 활용한다

도서민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행복행정 추진키로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1/15 [17:26]

통영시 '해양쓰레기 운반선' 다목적으로 활용한다

도서민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행복행정 추진키로

편집부 | 입력 : 2020/01/15 [17:26]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깨끗한 해양환경을 조성을 위한 해양쓰레기 운반선에 다목적 기능을 추가해 도서민 생활 정주권 편의를 도모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 자료사진  © 편집부


시에 따르면, 새로 건조하는 선박은 해양쓰레기 운반선 87톤으로 도서지역 해양쓰레기 수거 운반뿐만 아니라 FDA 지정해역의 화장실 분뇨수거, 적조발생 시 황토 및 어류 폐사체 운반, 도서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운반 등을 지원하게 된다.

 

특히 정기선(카페리) 미접안 9개 도서를 선정해 통영 도서민의 정주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생활필수품 운반 등 다목적으로 활용되며, 지원을 위한 조례는 운반선 건조 준공시 제정할 계획이다.

 

해양쓰레기 운반선은 그동안 수차례 중앙정부에 건의한 끝에, 지난해 1월28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최종 사업 확정을 받아 사업비 30억원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2020년 12월 말에 건조 완료될 예정이다.

 

통영시 해양개발과장은 "운반선에 다목적 기능을 추가해, 해양환경 오염방지와 건조 중인 연료 운반선과 병행해 생필품 운반 등 섬주민들의 생활환경 편의 지원에도 적극 활용, 섬주민의 작은 행복을 찾아주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