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용 조흥저축은행 회장,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명예경영학박사 학위 받아

지난 21일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 통영 예술 메세나 1호, 향토금융과 사회환원 산 역사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2/26 [10:46]

박명용 조흥저축은행 회장,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명예경영학박사 학위 받아

지난 21일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 통영 예술 메세나 1호, 향토금융과 사회환원 산 역사

편집부 | 입력 : 2020/02/26 [10:46]

이영철 총장 "지역사회와 문화예술발전 공로, 우리사회 참 어르신" 의미 

박명용 회장 "47년 이어온 봉사, 통영과 예술발전 위해 노력" 각오 밝혀

 

4백년 통제영 문화의 명맥을 잇고 있는 통영 예술 메세나 1호 박명용(85) 조흥저축은행 회장이 뜻 깊은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 소감을 밝히는 박 회장.  © 편집부


문화예술 특성화 대학원 대학교인 서울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영철)는 지난 21일, 학교 강당에서 박명용 조흥저축은행 회장의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 수여식을 개최했다.

 

▲ 학위 수여  © 편집부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는 매년 석·박사 학위 수여식에서 대한민국 국가발전과 문화예술 발전에 앞장선 공로자를 한 분 추대,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는 전통을 지니고 있다.   

 

▲ 박명용 명예박사(첫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와 33명의 석박사 기념촬영  © 편집부


이날 33명의 석박사와 함께 나란히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받은 박명용 회장은 평생을 향토서민금융인 조흥저축은행을 운영, 그 이윤을 사회에 환원한 통영 역사의 산 증인이다. 특히 57억 규모의 예술장학재단 설립과 통영학생예술제 기부는 물론 지역 학생을 후원하고 예술인재를 육성하는 공로로 명예박사 학위 수여자로 선정된 것이다.  

 

▲ 박명용 박사와 가족, 그리고 통영 축하객 기념촬영  © 편집부


경남교육의 표상이자 통영예술 메세나 1호로 불리는 박 회장은 어린 시절 배가 고파도, 사고 싶은 것이 있어도, 늠름히 잘 참았던 소년이었다. 초등학교 시절 친구 부모님이 학교에 오셔서 담임선생님을 만나고 가는 모습에 부러움을 넘어 서럽기까지 했던 소년 박명용. 1936년 통영에서 태어난 그 가난한 소년은 굳은 결심을 했다. “반드시 사업가의 꿈을 키워 많은 돈을 벌어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 적어도 나처럼 부모 없는 설움이나 가난으로 공부 못하는 학생은 없어야 한다.” 그 다짐처럼 그는 사업가로 성공했다. 

 

▲ 박명용 박사 부부  © 편집부


박 회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로 1962년 조흥저축은행을 설립, 수많은 금융 위기 속에서도 정도경영의 철학을 이어온 통영의 대표적인 금융인이다. 1974년 끼니도 어려운 노부부에게 쌀 1가마 기부로 시작된 이웃돕기는 47년간 지속, 순수사재 기부만 70억원이 넘었다. 

 

특히 “배고파 공부 못한다는 소리는 없어야 한다”는 그 철학처럼 통영중고생 급식비로 매년 5천만원 기부는 물론 통영문화재단 설립 자금 5천만원 출연, 통영의 심장부 문화마당 조형물 ‘시간의 여울’ 역시 박 회장이 희사한 것이다.

 

2014년 국제로타리클럽 최고의 영예인 ‘초아의 봉사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한산대첩기념사업회 이사장 등 반평생을 한산대첩축제와 호흡한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 27년간 한결같이 매년 1억에 달하는 성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희사하고 있다. 

 

팔순을 맞은 지난 2015년에는 지역예술인들의 창작을 위해 ‘박명용 통영예술인상’을 제정하고, 미래 예술인재 육성을 위한 ‘통영학생예술제’ 지원을 위해 매년 6000만원을 출연하고 있다. 또 1억5000만원 상당의 경로당을 기증한 데 이어 2018년 연말에는 7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문화예술 활동의 터전으로 써 달라며 통영시에 기탁, 감동을 주고 있다. 

 

통영발전과 문화예술을 육성하기 위한 끝없는 행보는 팔순을 훌쩍 넘긴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특히 2019년 병석에 입원한 가운데에서도 자신의 호를 딴 사재 57억원 규모의 ‘송천박명용예술장학재단’을 설립, 세간을 놀라게 했다. 그 이름처럼 이 예술장학재단은 대한민국 전체를 놓고 봐도 드물어 통영교육청, 경남도교육청, 교육부까지 협의한 결과 탄생한 산물로 유명하다. 

 

▲ 이영철 총장과 박명용 회장, 장남 박혁 대표, 고정준 교수와 기념촬영  © 편집부


예향 1번지 통영의 예맥을 잇고 예술인재 육성이라는 독특한 목적을 지닌 이 공익재단은 조흥저축은행 통영 본점에 현판을 걸고 활발한 장학사업에 열중하고 있다. 매년 통영지역 5개 고교 재학생 10명과 지역출신 문화예술 대학생 8명을 선발,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박 회장의 열정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예술장학재단을 비롯 총 100억에 달하는 예술문화 사업들을 구상, 예향 1번지 통영 예술 DNA를 대대손손 물려줄 계획이다.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이영철 총장은 "명예박사 학위를 받으신 박명용 회장은 평생을 통영지역에서 금융을 경영하시면서 기업 이윤을 지역사회와 문화예술 발전에 헌신, 교육여건과 인재양성에 이바지하신 분”이라며 "오늘 영광스런 명예경영학박사 학위수여는 사회와 문화예술 발전에 대한 공로의 찬양이며, 후학들에게 우리의 어르신으로 받들어 삶의 모범을 보이기 위함"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고광용 학교법인 동방대학교 이사장 역시 "박명용 박사님은 우리에게 가르쳐야 할 가치들을 말과 글이 아니라 몸소 실천하며 행동으로 보여주셨다"며 "큰 교훈으로 생각하고 우리 대학으로써도 영광스럽다"며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 소감을 밝히는 박명용 박사  © 편집부


박명용 명예박사는 "부족한 본인에게 이렇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해 주신 이영철 총장과 학교당국에 감사드린다. 앞으로 살아가는 여생을 이 학교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 47년을 이어온 것과 같이 지역을 위해 문화를 위해 더욱 열심히 봉사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