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

5년간 최대 500억 규모, 문화재 재생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3/09 [16:07]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

5년간 최대 500억 규모, 문화재 재생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편집부 | 입력 : 2020/03/09 [16:07]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 대상지로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이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 지도  © 편집부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국가등록문화재 제777호, 면적: 14,473㎡)은 통영시 중앙동 및 항남동 일대의 공간으로, 조선시대 성 밖 거리의 흔적들이 남아 있을 뿐만 아니라, 대한제국기부터 꾸준하게 조성된 매립지와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번화했던 구시가지의 근대 도시 경관 및 건축 유산이 집중적으로 보존돼 있어, 보존·활용 가치가 높다고 평가됐다.

 

▲ 김상옥 생가     ©편집부

 

또한, 이 공간 안에 위치한 '통영 구 통영목재', '통영 김상옥 생가' 등 9건은 근대도시 경관과 주거 건축사, 생활사, 산업사 등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개별등록문화재(국가등록문화재 제777-1~9호)로 등록됐다.

  

▲ 구 석정여인숙.     ©편집부

 

이번에 선정된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은 '근대역사문화자원에 기반한 지역재생 활성화 모델 창출'을 목표로 5년간 총사업비 최대 500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사업 내용은 근대건축유산 매입·리모델링, 교육·전시·체험 공간 조성 및 콘텐츠 개발 등이다.

 

통영시는 지난해 3월 공모 신청해 서면심사 및 현장실사, 종합평가, 문화재 등록 현장조사,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 1여 년간의 공모과정을 거쳐 3월9일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이 국가등록문화재로 고시됨으로써 최종 선정됐다.

 

특히, 공모사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통영시의회(의장 강혜원) 기획총무위원회(위원장 김미옥)와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집행부서와 의회가 함께 만들어 낸 성과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 등록구역     ©편집부

 

앞으로 통영시는 2020년부터 기초학술조사 연구를 비롯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할 예정으로, 여기에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체계적·구체적인 문화재 보존·관리 및 활용 계획 등의 내용이 담긴다. 종합정비계획이 수립되면 단계적·연차적으로 진행될 세부사업내용과 구체적인 지원규모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이 사업으로 '통영 근대역사문화공간'이 새로운 형태의 역사교육 및 관광자원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민과 청년층, 예술가 등을 중심으로 한 통영만의 특화된 명품 공간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 대상지로, 2018년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군산 내항 역사문화공간',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등 3곳을 문화재로 등록해 시범사업지로 선정한 데 이어, 2019년 '영덕 영해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 '익산 솜리 근대역사문화공간'을 선정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