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署, 신속한 조치로 2차사고와 인명피해 막은 시민에 감사장 수여

사고 흔적이 있는 음주의심차량을 발견 후 적극 조치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7/02 [11:09]

통영署, 신속한 조치로 2차사고와 인명피해 막은 시민에 감사장 수여

사고 흔적이 있는 음주의심차량을 발견 후 적극 조치

편집부 | 입력 : 2020/07/02 [11:09]


통영경찰서(서장 정성수)는 7월2일, 음주 의심 차량을 발견하고, 신속한 경찰 신고와 노면 비산물 제거 등 2차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한 대리운전기사 A씨(35)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18일 오후 9시35분께 대리운전 운행을 하던 중, 통영시 용남면 원평리 부근에서 야간 빗길에 차량 좌측 전면부가 심하게 파손된 채 지그재그로 운행하던 승용차를 발견했다는 것.

 

A씨는 음주 의심 차량임을 직감하고, 경찰에 신속히 신고한 후,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노면 비산물을 제거하는 등 현장에서 신속한 조치를 했다. 

 

정성수 서장은 "야간 빗길은 특히 시야 확보가 어려워 교통사고에 취약한데, 투철한 시민의식으로 2차 교통사고와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하고. "앞으로도 운전 중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목격할 시 경찰에 신고토록 하고, 음주운전 근절 분위기 확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