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양읍, 한려해상국립공원 추가 편입 반대 요구 집회 개최

국립공원 조정 산양읍대책위원회, 동부사무소 찾아 집회

편집부 | 기사입력 2020/10/21 [16:12]

산양읍, 한려해상국립공원 추가 편입 반대 요구 집회 개최

국립공원 조정 산양읍대책위원회, 동부사무소 찾아 집회

편집부 | 입력 : 2020/10/21 [16:12]


통영시 산양읍 주민자치위원회와 산양읍 이장단 등 주민 100여 명이 참가한 국립공원조정 산양읍대책위원회(위원장 유성조, 이하 대책위)는 지난 10월20일 오전 11시,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사무소 앞에서 국립공원 조정 및 추가 편입 반대 궐기대회를 실시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통영시의회 손쾌환 의장 및 문성덕, 김혜경 의원이 참가해 한려해상국립공원구역 내 행동의 제약을 받고 있는 주민의 아픔을 함께 했고, 산양읍민과 같은 고통을 받고 있는 한산면민을 대표해 유문경 이장협의회장도 참가해 뜻을 함께 했다.

 


대책위는 "산양읍 지역이 50년간 국립공원구역에 포함돼 각종 행위에 제약을 받아 왔으며, 이로 인해 지역개발을 위한 많은 사업이 무산된 바, 그 과정에서 산양읍민이 느끼는 박탈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따라서 "이번에 국립공원구역 조정 요구를 관철하지 못하면, 고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와 단결력 저하로 이후에는 이런 기회가 오더라도 의견을 낼 수조차 없을 것이 예상된다"는 절박한 심정임을 호소했다.

 

또한, "그동안 산양읍 주민은 재산권과 생존권을 확보하기 위해 공원구역 일부 해제를 요청했으나, 당국은 오히려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묵살하고 연곡리와 추도리의 구역을 국립공원구역으로 편입한 조정안을 내 놓은 것에 대해 전 읍민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성조 대책위원장은 부당하게 지정된 산양읍 내 국립공원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에 제출했으며, "상급 행정기관인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주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