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주공아파트 화재, 주택용 소방시설로 초기 진화

편집부 | 기사입력 2020/11/25 [11:50]

미수주공아파트 화재, 주택용 소방시설로 초기 진화

편집부 | 입력 : 2020/11/25 [11:50]


통영소방서(서장 최경범)는 지난 11월21일 오전 4시20분께, 통영시 미수주공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거주인의 소화기 사용으로 초기에 화재를 진화했다고 25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소화기를 이용해 진화한 대표적 사례로, 거주인이 방에서 잠을 자던 중 냄새와 연기를 보고 거실의 화재를 확인 후, 집에 있던 소화기를 사용, 화재를 초기에 진압한 사례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은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지난 2017년 이후 설치 의무화 됐다"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는 우리 가정의 안전문화를 확산하는 첫걸음이니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