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소방서, 브레인세이버 인증서 수여

편집부 | 기사입력 2020/08/04 [21:14]

통영소방서, 브레인세이버 인증서 수여

편집부 | 입력 : 2020/08/04 [21:14]


통영소방서(서장 최경범)는 8월4일, 구급현장에서 급성 뇌졸중환자를 소생시킨 구급대원 소방교 하상준, 소방사 변성훈, 진예화 등 4명에게 브레인 세이버 배지 및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브레인 세이버(Brain Saver)는 급성 뇌졸중 환자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평가 및 응급처치해 뇌혈관질환 치료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해 환자의 후유증을 최소화 한 경우 주어지는 인증서이다.

 

소방교 하상준 외 2명은 올해 1월, 용남면 삼화리에서 발생한 김모(70세) 할머니가 좌측 팔에 힘이 없다는 신고로 출동해 뇌졸중질환 증상을 빠르게 인지한 뒤, 신속하게 응급처치해 진주 경상대학교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김 할머니는 스텐트시술 및 악물치료 후 건강하게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 중이다.

 

최경범 서장은 "급박한 현장에서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낸 직원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급성뇌졸중은 사망률이 높은 질환으로써 상하지 마비, 언어장애, 얼굴마비 등 주 증상이 나타 날 경우 즉시 119로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