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RCE 8기 시민교육위, 문화 소통 위한 '빼꼼콘서트' 개최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4/30 [22:50]

통영RCE 8기 시민교육위, 문화 소통 위한 '빼꼼콘서트' 개최

편집부 | 입력 : 2021/04/30 [22:50]

“똑똑 공연 도착했습니다. 우리는 빼꼼하고 화답하지요.”

“이번엔 빼꼼 만났지만 다음번에 만날 땐 활~짝 만나요!”

 


통영시지속가능발전교육재단(이사장 박은경, 이하 통영RCE)의 통영RCE 8기 시민교육위원회(위원장 박경원)는 지난 28일 경남도립 통영노인전문병원의 어르신들과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빼꼼콘서트’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위기 속 문화 소통을 위해 올해 초부터 기획하고 준비한 ‘빼꼼콘서트’는 어르신들과 근로자들에게 따뜻한 음률로 위로를 전했다.

 


통영RCE 8기 시민교육위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문화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 관객들은 밖이 아닌 창가에서 고개만 빼꼼 내밀어 참여한다 해서 기획된 ‘빼꼼콘서트’는 문화공연의 장을 기다리는 지역의 예술가들에게는 무대를 선물하고 관객에게는 질높은 공연을 선사했다.

 

'빼꼼콘서트'는 섭외부터 공연까지 시민교육위원회 위원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착한 기획의도 덕분에 다양한 예술가들의 재능나눔 참여로 더욱 풍성한 공연을 진행할 수 있었던 것.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개인 방역지침을 준수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철저한 방역수칙을 바탕으로 공연에 필요한 필수 인원만 참여하고 함께 하지 못한 이들을 위해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했다.

 

공연에 참여한 팀들은 어르신들이 좋아할 트로트 위주의 곡들로 선곡했으며, 첫 번째는 오묘하고 신비로운 음률을 내는 순수 아마추어 단체 ‘팬플룻오케스트라’의 무대로 시작됐다.

 

이어 문화소외 계층을 위해 재능기부 공연과 나눔을 실천하는 어르신들의 연예인, 이순택씨의 색소폰 연주와 트롯 열창, 우리 고유의 소리와 자원을 활용하여 소외된 계층을 찾아가 공연을 진행하는 아리랑 난타팀의 장구, 난타공연까지 분위기를 후끈하게 만들 공연들로 문화의 장이 펼쳐졌다.

 


경남도립통영노인전문병원 관계자는 “감동과 벅찬 시간들이었다. 가족과 단절되면서 고립된 시간속에 오늘 시간은 우리 어르신들에게 행복과 사랑의 에너지를 가슴속에 가득 채워주는 하루가 되었다. 잊지 않겠다.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박경원 위원장은 “시민 교육위원회와 공연팀들이 지난 몇 개월간 준비한 빼꼼콘서트가 잊혀지지 않는 추억으로 여러분의 마음속에 남기를 바라며 이 공연을 할 수 있게끔 도와주신 경남도립노인전문병원관계자 및 공연팀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통영RCE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속에 통영RCE 8기 시민교육위원회가 쏘아 올린 빼꼼콘서트는 새로운 문화를 경험할 기회를 선사하며, 다양한 버전의 콘텐츠를 기획해 시민들과 비대면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영RCE 8기 시민교육위원회는 함께 만나 성장하며 행복한 변화를 만드는 시민교육네트워크로써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통영 관내 20개 기관단체들과 특별위원 5명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며 공동 프로젝트를 운영해 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