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여름철 성수기 맞아 '수상레저 안전관리' 강화

편집부 | 기사입력 2021/05/14 [20:33]

통영해경, 여름철 성수기 맞아 '수상레저 안전관리' 강화

편집부 | 입력 : 2021/05/14 [20:33]


통영해양경찰서는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본격적으로 수상레저활동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15일부터 10월31일까지 약 6개월간 '성수기 수상레저활동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레저사고를 분석한 결과 활동자가 급증하는 성수기(5~10월)에 레저사고가 집중 발생했으며, 매년 증가하는 레저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성수기 기간인 7월부터 8월까지 2개월간은 수상레저 안전을 위협하는 위반사범에 대해 집중단속도 실시한다.

  

주요 단속 대상으로는 ▲무면허 조종, ▲구명조끼 미착용, ▲미등록・미검사 기구 운항 및 보험 미가입, ▲미등록 영업 등 안전과 직결되는 사항들이며, 특히 해수욕장이 개장하는 7~8월에는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안전과 질서를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단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안전관리 기간 중에는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영업 중인 레저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개인・동호회 대상 기구별 안전수칙 동영상 배포 등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최근 언택트(비대면) 시대가 지속됨에 따라 카약・서핑・낚시 등 활동자 증가에 따른 무면허 조종・구명조끼 미착용으로 단속되는 사례 또한 증가하고 있다"면서 "사고는 안전 불감증으로 인해 발생하기 때문에 활동자 스스로 준법의식을 가지고 활동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